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love #1
    예전 포스팅/thought 2009. 10. 26. 23:00

    • 내가 있기에 네가 있다고 했다.
      직접 바라볼 수 있는 자에게는 저 앞의 무지개가 그의 것이고, 무지개를 볼 수 없는 자에게는 무지개가 존재하지 않는다.
      내가 바라볼 수 있고 만질 수 있기에 존재하는 너, 여기 내 앞에. 나의 너.
      그리고 역시 네 앞의 나, 네가 바라보고 있는, 너의 나.

     

    • 얼굴이 닳도록 만져도
      팔이 부러지도록 안아도
      어쩔 수 없는 공간, 섬과 섬 사이.
      하나 될 수 없는 외로움과 외로움.
      영원한 목마름.
      영원한 두려움.








    댓글 2

    • BlogIcon 박력남 2009.10.27 23:02 신고

      존 본 조비가 인간은 섬이다라고 말했죠.
      어바웃 어 보이에서 프리먼은 섬이 아니라고 부정하고.
      어려워요. 관계라는 건.

      • BlogIcon tmrw 2009.10.30 23:41 신고

        생뚱맞은 소리지만, 섬과 섬을 만드는게 바로 "생각" 때문이라는군요.
        생각 이전으로 돌아간다면, 우린 모두가 하나가 될 수 있답니다.
        요즘 불교철학에 좀 빠져있어서 모두 그쪽으로 해석하곤 하느라 ㅎㅎ

Copyright © 2007-2019 tmrw.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