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그리운 바다 <성산포> - 이생진 시집
    예전 포스팅/poem + book 2008.01.22 14:07






    삼백육심오일

    삼백육심오일
    두고 두고 보아도
    성산포 하나 다 보지 못하는 눈

    육십 평생
    두고 두고 사랑해도
    다 사랑하지 못하고
    또 기다리는 사람


    설교하는 바다

    성산포에서는
    설교를 바다가 하고
    목사는 바다를 듣는다
    기도보다 더 잔잔한 바다
    꽃보다 더 섬세한 바다
    성산포에서는
    사람보다 바다가 더
    잘 산다






     좋은 시는 굳이 어려운 표현을 쓰지 않고 쉬운 말들을 환상적으로 버무려 잘 표현한 것라고 생각한다. 故조병화시인이 그렇고 정호승시인도 그렇고 류시화시인도 그렇다. 그런 시를 쓰려면 시인 고유의 마인드가 세상을 향해 오픈되어 서로 손을 잡고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렇지 못하면 시를 쓸 때 갖가지 단어나 표현에 유독 집착하게 되니까..그렇게 되면 본질은 약하고 겉모습만 번드레레한 껍데기같은 시가 되기 일쑤다. 결국, 시는 '글'이 아니라 '마음'에 더 가깝다는 생각이 든다.
      '성산포'라는 주제 하나로 시집 한권을 낸 이생진시인. 정말 존경스럽다. 읽기 쉽고 짧은 시들을 죽 읽다보면 내가 지금 성산포에 있는 듯한 느낌이 든다. 성산포가 어떻게 생겼다거나, 어디에 있다거나, 그런 디테일한 사항을 모른다해도 성산포와 성산포 사람들을 느끼게 해주는 시집이다. 언젠가 이 시집을 들고 성산포를 찾아가야할 것만 같다. 팍팍한 도심 한가운데서의 이 시집은, 작은 오아시스다. 예쁘게 파아란 책 표지처럼.








    댓글 8

    • BlogIcon 가슴뛰는삶 2008.01.23 01:11 신고

      예전에 시인 선배의 카페에서 읽었던 기억이 나요.
      그때 표지는 달랐던 기억이 나요.
      세상에서 가장 쓰기 힘든게 시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그렇게 생각이 들어요.
      그것은 자기 감정을 잘 표출하지 못한 까닭일까요???

      • BlogIcon tmrw 2008.01.23 01:35 신고

        시나 산문이나 사실 쓰는 방식은 다르지만,
        시는 몇 안되는 단어로 표현을 하는거니 더 어려운 것 같아요.
        감정은 아무리 풍부해도 그걸 기막히는 방법으로
        간결하게 표현하지 못하면 지저분한 시가 되는 것 같아요.

    • BlogIcon Tinno 2008.01.23 22:28

      시는 멋집니다...
      하지만 표지가...역시 아쉬움만 남는군요..

      • BlogIcon tmrw 2008.01.24 01:29 신고

        ㅋㅋ 표지 디자인이 안습이란 말씀..ㅋㅋ
        그치만 이 시집을 좋아하는 팬으로서 변명을 해보자면
        오히려 이 시집엔 이런게 어울리는듯..ㅋㅋㅋ
        표지가 이쁘진 않지만 제 눈엔 소박미.검소미. 뭐 그런게 느껴지거든요 ^^;;;

    • BlogIcon 윤군 2008.01.29 06:06

      정말 좋군요. "술은 내가 마시는데 취하긴 바다가 더 취하고..." 겨울 바닷가에서 술을 마셔보고 싶어졌어요. 맑은 술이 좋을 것 같아요.

    • BlogIcon Rαtμkiεℓ 2008.01.29 15:47 신고

      오, 만년필에 바닷물을 담던 그 성산포군요. :)

Copyright © 2007-2019 tmrw.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