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아임 낫 데어 (I'm Not There, 2007)
    예전 포스팅/movie + drama 2008. 5. 29. 21:35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임 낫 데어 (I'm Not There, 2007)


    그다지 공감 안되고, 몰입 안되고, 그래서 실망스럽고도 미안한 영화.

    사람이 정도껏 난해해야지, 처음엔 호기심에 관심이 가더라도 그 정도가 심하면 오히려 무관심해진다. 밥딜런이 얼마나 난해한 인간인진 모르겠지만 난 이 영화를 보고 밥 딜런에 대해 별로 알고 싶지가 않아졌다. 포크음악이 물론 시대를 반영하는 음악이라지만, 그래도 어쩐지 시대적 상황과 억지로 끼워 맞추는 듯한 느낌, 너무 많은걸 한꺼번에 담아내기, 밥 딜런에 대한 사전 지식의 부재 (이건 내 무지 탓) 등으로 인해 보고나서 낮잠 생각이 간절했던 좀 피곤한 영화. 등장인물이 너무 많아서 좀 정신없지 않을까 싶었는데 역시 정신없었고 (밥 딜런 자체가 정신없는 사람이라 그렇다면 할말없고), 내용이 참 많아서 기억에 남는게 별로 없다. 딱 한장면 있다면 "Ballad of a Thin Man"을 케이트 블란쳇이 부르던 장면. 그건 내가 그 노래 자체를 좋아하기 때문이기도 하고 케이트 블란쳇 연기가 정말 인상적이었기 때문이었다. 이 장면을 보면서 역시 뮤지션은 음악으로만 스스로를 표현 해야지 그 이상은 별 의미가 없다는 생각은 했다. 그게 밥 딜런의 생각일 것 같다. 그러니 자꾸 아임 낫 데어를 외치는게 아닐지. 근데 도대체 밥 딜런을 주제로 이런 영화를 만든다는거 자체가 뭐랄까, 내 개인적으로는 좀 억지스럽게 느껴졌다. 차라리 이 사람들이 밥 딜런의 분신이 아니라, 그냥 그 시대의 고뇌하던 예술가들이었다면? 전기 영화 형식이 굉장히 독특하긴 하지만 그게 내가 느낀 전부인 것 같다. 암튼 나의 이런 느낌은 더운날 영화시간까지 못맞춰서 무지 뛰느라 열이 나서 집중하기가 힘들었던 때문일지도 모르지만. 한편으론 내가 이 영화를 왜 이렇게 기다렸는지 내 스스로가 쫌 이상하게 느껴졌다. 자꾸 개봉이 미뤄져서 괜한 집착을 한 탓이 아닐까 하는 분석.

    어쨌든, 유아 낫 데어건 머시깽이건, 아 돈 케어.
    잘났다 밥딜런. 난해한 당신을 이해하려 드느니 그냥 곱게 음악만 듣겠습니다.
    역시, OST는 여전히 좋다.
    이젠 포스터보면 약간 멀미가 나지만.





    댓글 14

    • BlogIcon 가슴뛰는삶 2008.05.29 23:14 신고

      보셨군요. 지방에서는 상영을 안하기에 맘을 접었는데..
      난해하다 하니 안보길 잘 했다는 생각도 들어요.
      흠....나중에 다운 받아 봐야겠어요.

      • BlogIcon tmrw 2008.05.29 23:32 신고

        제 이해능력의 한계를 느끼고 왔어요.
        ㅠㅠ
        문제는 좀 더 파헤쳐서 뭔가를 알고 싶은 생각이 전혀 들지 않는다능...

    • BlogIcon 신어지 2008.05.30 07:49 신고

      허헉.. 포스터만 봐도 멀미가 날 지경이시라니. 자신감이 급감합니다.

      • BlogIcon tmrw 2008.05.31 13:30 신고

        저랑은 다르실 수도 있겠죠.ㅋㅋ 그리고 아쉬타카님은 무지 좋게 보신 것 같으니까요. 아리송한 느낌이 들땐 영화 한번 더 보고 그럼 좋던데, 이번엔 한번 더 봤음 좋겠다라는 생각은 전혀 들지 않네요 저는.

      • BlogIcon 신어지 2008.06.09 09:05 신고

        밥 딜런에 대해 잘 모르지만 나름대로 감명깊게 봤습니다.
        OST 중에서 Pressing On을 계속 듣게 되네요. ^^

      • BlogIcon tmrw 2008.06.11 23:03 신고

        그 노래 크리스찬베일의 립싱크연기가 돋보였던 곡 맞나요? ㅋㅋ 노래 좋죠..

    • 2008.05.30 10:27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tmrw 2008.05.31 13:32 신고

        나랑은 느낌이 다를수도 있겠지. <친밀한 타인들> 처럼 ㅋㅋ
        근데 이 영화는 그거랑은 조금 차원이 다르게 그저 그랬어.
        밥 딜런에 대해 좀 애착있고 사전 지식을 좀 갖고 봐야 최소 먼소리 하는지 알 수 있을거야..

    • BlogIcon 아쉬타카 2008.05.30 16:59

      확실히 여럿에게 공감을 이끌어내기에는 난해함이 있는 영화라 생각되네요^^
      저도 기존에 알고 있던 사실과 더불어 나중에 알고 있던 사실들을 종합하니 더 인상적인 영화가 되었네요 ^^;
      전 워낙 난해한 영화들을 잘 보는지라 재미있게 보았습니다 ^^;;

      • BlogIcon tmrw 2008.05.31 13:34 신고

        <어크로스 더 유니버스>가 비틀즈에 대해 잘 모르고 보더라도 충분히 즐겁게 즐길 수 있는 영화였던 것에 비해 이건 밥 딜런이라는 사람에 대해 좀 알고 있어야 그나마 재밌게 볼 수 있는 영화인 것 같네요.

        저는 난해한 영화 자체를 싫어하는건 아닌데, 난해하더라도 좀 더 파헤쳐보고, 알고 싶어지는 영화가 있는 반면 저에겐 이 영화는 그렇지 못한 영화였어요. ^^;
        OST는 겨울부터 사서 듣고 있었지만 영화에 몰입하는데는 실패했어요.
        그나마 벤 위쇼나 히스레저 등 괜찮은 배우들이 나와줘서 참 다행이었다는 ㅋ

    • BlogIcon 한방블르스 2008.05.31 03:22 신고

      저도 보고 왔습니다. 많이 기다린 영화인데 좀 복잡하더군요.
      왠 사람이 그리 많던지 깜짝 놀랐습니다. 우리나라에서 밥 딜런이 그리 인기가 있는 줄 몰랐습니다.
      앤디 워홀도 나오고 팩토리 걸도 밥 딜런에겐 중요한 여인이니.. 한데 그걸 아는 사람이 얼마나 될런지..
      나오던 사람들의 표정들이 압권이었습니다.. ㅎㅎㅎ 하는 말은 영화의 흥행을 위해서.. ??????

      • BlogIcon tmrw 2008.05.31 13:38 신고

        중요한건 저로선 밥딜런이라는 사람, 그 자체에 대해선 그다지 흥미가 없다는 점이요, 앤디 워홀이나 뭐 그 시인 앨런 긴즈버그도 마찬가지.. 제가 좋았던 건 그냥 음악뿐이었네요 ㅠㅠ 아, 연기자들의 연기는 정말 좋았어요!

    • BlogIcon 에코♡ 2008.06.01 21:49 신고

      기대와 다른 모습을 보여준 영화인가봐여?

Copyright © 2007-2019 tmrw.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