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으면서, 몰입해서, 울면서 보게 하다가, 마지막엔 다시 정신차리게 해주고 끝나는 영화. 

 

요즘 영화를 통 못보는 일상을 보내고 있는데, 2012년 마지막 날 마지막 영화로 이걸 택하게 되어서 얼마나 기쁜지. 

개인적으로 이제 사랑에 대해 대충 깨달은 그 범주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주제지만,

영화를 감상한다는 건 주제를 간단히 요약하는 행위는 아니니까.

 

은근히 쎄게 건드려주는 영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BlogIcon Ray 2013.01.01 22: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번역이 더 괜찮은 영화 제목이네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