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A.P.C. Demi-Lune. 하프문백
    2018 /Shopping 2018. 1. 25. 11:59


    크로스백을 사실 그닥 선호하진 않는데

    (왠지 나랑 안 어울리는 것 같아서)

    그래도 몇개씩 막 구비해놓고 살다가

    하프문 들이면서 많이 정리했다.


    블랙은 수년전에 구입했고

    그레이는 매치스 핫딜 때 구입했다.

    확실히 초반의 하프문보다는 최근 나온 것들이

    스크래치에 강한 것 같다.

    처음엔 사피아노인줄 알고 반품할 뻔.




    블랙. 완전 촉촉한 느낌의 부드러운 가죽. 

    사실 별로 들지도 않았는데 

    매일매일 데일리로 메고 다닌 것 같은 사용감을 보여준다 ㅋ

    기스 작렬. 그래도 얘 그냥 원래 그런거려니... 한다.





    그레이 컬러 백이 하나 갖고 싶던 찰나. 매우 좋은 가격으로 구입.

    실물이 훨씬 이쁜 아페쎄 그레이 하프문.

    블랙처럼 가죽이 손에 챡 붙는 느낌의 질감은 아니지만

    기스는 좀 덜하려니...








    각인도 예전 블랙에 비해 좀 더 확실히 파여있어서

    금딱지 지워지지 않을까 걱정도 조금은 덜할듯.


    입구가 조금 좁아서 물건 넣고 뺼 때 조금 불편한 감은 있지만

    미니멀하고 세련된 이 디자인이 너무 이뻐서

    그런 미미한 불편함은 머 감수하겠다 ㅋ

    어차피 쬐끄먄 크로스백에 뭐 바리바리 넣는거... 별로니께 ㅋ


    어제 마이테레사 가보니 하프문과 버킷백이 꽤 보였다

    처음보는 딥그린과 베이지 컬러. 

    그리고 원래 갖고싶었던 브라운.

    가격이 아주 초핫딜은 아니지만 

    현재 마이테레사 무료배송 이벤트 중이니.

    나쁘지 않을듯...




    A.P.C @ MYTHERESA.COM

    마이테레사 아페쎄 













    댓글 0

Copyright © 2007-2019 tmrw.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