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리베카, 양준일
    2019/Music 2019. 12. 9. 18:22

     

    정말 오랜만에 덕질중이다.
    1일 1준일 하는 중.

    가장 좋아하는 영상.
    헤어, 의상, 표정, 얼굴라인, 넓은 어깨, 두상, 기럭지, 춤 모두 완벽 맘에 든다.
    중독적인 멜로디, 담백한 가사.
    자유분방함과 순진한 웃음과 열정까지.
    이정도면 완벽이다.
    무엇보다 춤.
    Feel 따라 그냥 추는 춤과 적절안 안무가 섞인.
    춤에 꽂힌 적은 별로 없는데...
    이분의 춤 스타일 너무 매력적이다.
    이런건 정말 배워서 될게 아닌 진짜 춤.
    백댄서 아저씨들과 여러모로 극명하게 대조된다.
    정말 혼자만 2019년임.

    왜 이제서야.
    지금보니 하나도 안느끼하다.
    느끼남 좋아했던 나도 그당시에 양준일은 좀 너무나 느끼하다고 생각했던 기억.
    30년전으로 돌아가서 오빠 외치고 싶지만 
    유투브로 만족할 수 밖에.
    날씨좋은 플로리다에서 편안히 아이키우고 사셨으면 좋겠다.
    꼰대나라에 뭐하러 또 굳이...
    그치만 50대의 그의 눈빛에서, 열정을 슬프게 접어버린 20대의 눈빛이 느껴져서...
    너무 슬펐다.

    댓글 0

Copyright © 2007-2019 tmrw.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