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The Frames - For The Birds, 2001
    예전 포스팅/music 2007.11.30 00:15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The Frames <For The Birds>, 2001




     영화 원스(once)로 국내에 알려지기 시작한 글렌 한사드가 보컬로 있는 아일랜드 밴드 The Frames의 앨범을 드디어 구입했다. 원스 DVD가 나오길 고대하며 RSS에 등록까지 시켜놓고 있다가 the frames 앨범이 국내에 들어온걸 보고 이걸 우선 질러버렸다. 결과는 대만족. 이제는 나이가 들었는지 예전처럼 너무 시끄러운 음악은 자주 못듣는 관계로 (그래도 여전히 가끔 들어줘야 한다. 그건 영양제니까) 요즘은 요런 락음악들이 끌린다. 앨범이 전체적으로 서정적이고 조용조용(?)한 분위기다. 이젠 이 앨범을 사고, 영화에서의 이미지를 벗어나 뮤지션으로서의 글렌 한사드를 진짜 좋아하게 된 것 같다. (영화볼땐 그냥 그렇더니, 갑자기 그 19살 체코소녀 왜케 부러운지... )
     전부 좋지만 몇곡만 꼽자면, 특히 중간에 바이올린소리가 너무 좋은 lay me down 이 제일 귀에 붙고, 그 다음 트랙인 what happens when the heart just stops (여기서는 후반부에 관악기가 나온다 - 뭔지 잘 모르겠다. 해설에는 호른이라고 해놨는데 왜 내귀엔 호른소리로 안들리지) 도 좋고, 베이스가 계속 깔리다가 후반부에 독특한 노이즈 사운드 처리를 한 Santa Maria도 좋다.  

    ** 한가지 아쉬운 점은 앨범안에 가사도 없고, 보통 각 곡마다 써놓는 약간의 소개조차 없다. 사진도 내심 기대했는데 아주 흐릿한 쪼끄만 사진 하나 달랑. 글렌 한사드 얼굴은 알아보지도 못하겠다.ㅋ

    ** 수입판은 못사고 -.-;; 저렴한 국내 라이센스 버전을 샀는데 함께 수록된 the frames 에 대한 해설이 꽤 자세하다.
    한가지 재밌는 점. 글렌 한사드는 영화 원스에서 청소기를 고치던 것처럼 어렸을 때 친구들 자전거를 고쳐주곤 했다는데 그래서 그의 집 마당에는 항상 쇠막대기들이 많았다고 한다. 때문에 사람들이 글렌 한사드의 집을 "the house with frames" (쇠막대기가 널려있는 집) 라고 불렀고, 여기에 착안해서 밴드이름을 the Frames 라고 붙였다나. ㅋㅋ    

    ** 참으로 뜬금없지만, 난 영국보다 아일랜드가 더 좋다. ("보리밭을 흔드는 바람"을 보고 더 확실히 느꼈지만) 물론 영국에 여행갔을때 영국이 좋았던건 사실이라해도, 아일랜드는 비록 가본적은 없지만 동질감이 느껴진다. 아무래도 우리와 정말 비슷한 역사를 겪은 아일랜드가 더 끌리는 것 같다. 영국-일본, 아일랜드-우리나라의 구도가 머릿 속에 그려진다.
    실제로 내가 본 영국놈중 하나는 은근히 일본과 영국을 연결짓고, 한국은 식민지였다는 점을 강조했었다. 그러면서 영국인이 호주인을 개무시하는 것과 (이 미친놈은 pub에서 fxxxing stupid aussie를 연발했었다), 한국인의 위상이 일본에서 쳐지는 것은 같은 이치라는 식으로 말했었다. 쓰레기. 하지만 딸리는 영어실력때문에 (혹은 그게 아주 틀린 말은 아니라서?) 제대로 대들지도 못했던 기억이 난다. 대들었다해도 인신공격 수준의 반박밖엔 못했을 것 같다.

    ** 어쨌든 The Frames 앨범 하나 손에 넣어 기쁘다. 다른 앨범들도 빨리 들여왔으면 좋겠다. 아마존은 차마 너무 부담스러워. -.-;;




     



     

    댓글 14

    • BlogIcon 에코♡ 2007.11.30 01:51 신고

      이거 듣고 자로 가야겠어요=3=3

      자기전에 듣기 좋네용~

    • BlogIcon 헤아룜 2007.11.30 08:51 신고

      컴퓨터에 스피커가 없는 게 이렇게 안타까울 수가. 그나저나 그 영국 놈 나쁜 놈.

    • BlogIcon Rαtμkiεℓ 2007.11.30 12:45 신고

      오, 비트와 아일랜드 느낌 나는 멜로디. 그리고 보컬의 나른한 흐느낌!
      원스 봐야지 봐야지 싶다가 파일 들어있는 컴퓨터가 고장나버렸답니다 ;ㅁ;

      • BlogIcon tmrw 2007.11.30 23:40 신고

        앨범 분위기 전반적으로 이런 분위기예요.
        겨울에 듣기에 차분해서 어울리고, 대신 우울한 느낌은 아니라 더좋네요 :)

    • BlogIcon 신어지 2007.12.01 01:32 신고

      영국와 일본이 원래 무지하게 친해요. 같은 섬나라이기도 하고 왕도 있고 그외 여러모로.
      영국과 아일랜드, 일본과 한국, 이탈리아와 그리스 등등... 이웃나라들끼리 그런 관계인
      곳이 아마 굉장히 많은 겁니다. 그리고 미국과 캐나다, 멕시코도 좀 그런 면이 있구요.
      호주와 뉴질랜드도 빼놓을 수 없겠군요.

      the frames와 <원스>의 음악은 스타일이 또 다르군요. <원스> 자체가 앨범 하나를
      소개하기 위해 만들어진 영화라는 생각도 해봤어요. 이야기 자체만 놓고 보면 새로울게
      없지만 음악이 좋고 무엇보다 배우들의 연기가 너무 생생해서 결국 영화 전체가 아주
      성공적인 작품이 되어버렸지만요. ^^

      • BlogIcon tmrw 2007.12.01 01:45 신고

        그렇네요. 그리스랑 터키도 그렇고요...그래서 데이빗보위는 죽어라 일본만 가는군요.ㅋㅋㅋ

        저두 원스에서 나오던 글렌 한사드의 질러대는 목소리가 있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앨범을 끝까지 들어보고 어라..했죠. 그 영화는 정말 그냥 평범한 우리들 얘기를 보는거 같아서 좋았어요. 엔딩도 맘에들고요.
        다른 앨범들은 못들어봤지만 이 앨범이 대표적으로 인기가 참 많았었다고 하더군요..

    • BlogIcon emjay 2007.12.01 12:52 신고

      아...영국에서 3개월 연수를 앞두고 있는데....그렇단 말이죠.
      만약 비난을 하면 이렇게 말하겠어요.
      u.k is the dog of u.s.a

      • BlogIcon tmrw 2007.12.01 12:57 신고

        와 :) 많이 즐기고 많은 경험하고 오시기 바래요. :)

        (근데 그렇게 말하기엔....우리는요? ㅋㅋㅋㅋㅋㅋ
        영어도 영어지만 우리나라의 위치에 대해 객관적으로 느끼게되는 계기가 될 것 같네요)

    • BlogIcon 페나 2007.12.01 22:20

      저는 간다면야 . I not korean , I citizen of the world 어떨가요;;
      한국이라는 위치가 한계가 있기마련이거든요 ..ㄷ;;

    • BlogIcon 탐험가 2008.11.02 15:58

      오늘 이 앨범 질렀습니다. 근데 정말 구성 부실하네여 ㅋㅋ. 그나저나 the cost 사러 갔다가 이거 샀는데 잘했는지 모르겠습니다(이걸 산 이유는 단 2가지. 하나는 the cost가 디지팩이였고 또 하나는 이 앨범이 평이 조금 더 좋아서..)

      가사를 구해보러 가야 겠습니다. ㅠ

      • BlogIcon tmrw 2008.11.02 23:17 신고

        덕분에 오랜만에 저두 듣게 되네요. 역시 좋네요.
        가사가 없어서 좀 뜨아 했었어요. ㅋㅋ
        댓글 감사합니다.:)

Copyright © 2007-2019 tmrw.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