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in Superfast, 2002
    예전 포스팅/photo :: travel 2008.05.14 23:0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은 클릭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은 클릭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은 클릭






    사용자 삽입 이미지


    EOS 88, Fuji autoauto 200, filmscan
    in Superfast, from Italy to Greece
    End of May, 2002


    이 배에서 나는
    호텔보다 더 좋은 쿠셋 샤워실에서 마음놓고 신나게 샤워를 했고
    처음으로 영어강사가 아닌 보통의 미국인과 말을 하고 악수를 했고
    그리고 처음으로 남자끼리 키스하는 게이커플을 봤다.

    밤새 데크에 나가 오돌오돌 떨면서 잘 보이지도 않는 바다를 내려다보며
    처음으로 바다가 무섭다는걸 느꼈다.
    나같은건 살짝 삼켜도 아무 문제없다는 듯 거대하고 적막했던 밤바다.

    스물 다섯살때.
    넓은 세상이 신기한 만큼 또 많이 피곤했던 것 같다.
    간만에 여유롭게 앉아 퉁퉁 부은 발을 달래고 일기를 쓰면서
    한달을 아껴뒀던 햄과 고추장 튜브를 꺼내 먹었다.

    열아홉시간동안 지겹도록 바다를 보고 또 보고 있으면서도
    언젠가 사랑하는 사람과 꼭 다시 올꺼야, 라는 생각으로 가득했던 순간들.







    댓글 20

    • BlogIcon finicky 2008.05.14 23:08 신고

      멋져요 @.@ 저도 바다가 무서워요. 특히 밤바다요.

      • BlogIcon tmrw 2008.05.15 20:36 신고

        네, 그 후로 밤바다를 거닐어본적은 몇번 있었는데 그때도 무섭긴 했지만,
        정말 시커먼 바다위에 배한척 덩그러니 있는, 그 적막감은 다신 느껴보지 못했어요.
        데크에 나가있는데 순간 소름이 살짝 돋았어요.

    • BlogIcon 가슴뛰는삶 2008.05.15 00:57 신고

      간절히 원하고 원하던 그런 여행의 모습입니다. 님은 삶을 멋지게 살 줄 아는 분이십니다.
      그런 님을 알고 있다는 것도 행복합니다.

    • BlogIcon 박력남 2008.05.15 03:47 신고

      우와 부럽습니다. 저도 사랑하는 사람과 가고 싶어지네요.
      넓은 세상이 신기한 만큼 피곤한 기분, 알 거 같아요. ^^

      • BlogIcon tmrw 2008.05.15 20:39 신고

        사랑하는분과 꼭 가세요.
        저두 언젠가 허니문으로 반드시 다시 가고야 말겠다는.ㅋㅋ
        육체적으로는 당연했고, 정신적으로도 꽤 피곤했더랬어요. ^^;

    • BlogIcon 신어지 2008.05.15 10:52 신고

      아항, 그리스행 페리로군요. 너무 긴 시간 같지만 충분히 다녀올 가치가 있는 루트죠.

      • BlogIcon tmrw 2008.05.15 20:41 신고

        아 맞다 신어지님두 산토리니 다녀오셨었죠.
        왠지.. 안해보신게 없는듯.. 하하.
        무궁무진한 이야기가 많으실거 같아요 왠지.
        블로그에 좀 올려주세요. ㅋㅋ

      • BlogIcon finicky 2008.05.16 00:37 신고

        동감이요 ㅋㅋ 신어지님의 개인적인 얘기도 듣고 싶어요.

      • BlogIcon 신어지 2008.05.16 14:42 신고

        제가 입을 열면 여러 사람이 다칩니다. 국정이 마비되고
        연예계도 엄청난 혼란을 피할 수 없을 거예요. 그러므로
        저의 개인사는 무덤까지 혼자 들고 가겠습니다. ㅠ.ㅠ

      • BlogIcon tmrw 2008.05.17 20:27 신고

        하필이면 국정과 연예계라.. 왠지 심상치않군요.
        ㅎㅎㅎ

      • BlogIcon finicky 2008.05.18 00:53 신고

        신어지님, 국정이 마비되는 거라면 더더욱 적극 권하고 싶군요 +_+ 제 친구들끼리 2008년 단 하나의 목표가 모냐라는 주제에 대해서 거의 대부분의 답이 그분의 하야.. - - 부탁드립니다 신어지님 ㅋㅋ

      • BlogIcon tmrw 2008.05.18 21:32 신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

      • BlogIcon 신어지 2008.05.19 00:04 신고

        아, 진정 제가 나서야할 시점이었던던가요.
        그렇다면 구국의 일념으로... 기대해주세요!

    • BlogIcon 라면한그릇 2008.05.16 00:07

      석모도 가는 길에서 카페리가 잇긴 한데 저 사진처럼 근사하지는 않죠 ㅎㅎ 오직 갈매기와 새우깡? ㅋㅋ
      한달을 아껴뒀던 햄과 고추장 튜브를 꺼내 먹었다. <- 이부분에서 왠지 짠한데요......ㅎㅎ
      밤바다는 왠지 여러 상념을 불러 일으키곤 하죠.....

      • BlogIcon tmrw 2008.05.16 01:23 신고

        밤바다는 보고있으면 저 속에는 지금 뭐가 있을까 하는 상상에 좀 오싹하다는...
        쓸데없이 내가 만약 저기 빠지면 어떻게될까..요런 생각을 하게된다는..ㅋㅋ
        특히 고추장튜브는 참.. 눈물났던 고마운 존재였죠 ㅠㅠ

    • BlogIcon mr.yuk 2008.05.16 23:54 신고

      눈팅만하다가 세번째 바다사진이 멋져서 댓글이 절로달려요~

      • BlogIcon tmrw 2008.05.17 20:24 신고

        ㅋㅋ mr.yuk님두 오랜만이시네요.
        외국에서 찍은사진들은 그냥 왠만하면 다 왠지 좋아보이는 법이라 ^^;
        감사합니다.

    • BlogIcon 에코♡ 2008.05.17 15:39 신고

      사진도 좋지만

      포스팅속의 여행의 기억이 전 더 눈에 들어오는데요?^^

Copyright © 2007-2019 tmrw.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