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다우트 (Doubt, 2008)
    예전 포스팅/movie + drama 2009.02.17 19:33


     

     정말 오랜만에 강한! 임팩트를 받고 영화관을 나오게 해준 영화. 다우트. 처음에는 '神에 대한 다우트'에 관한 영화인가 싶었는데, 그와는 그다지 관련이 없다. 갈까 말까 고민 끝에 영화관을 찾았지만 다행이다. 두시간이 절대 아깝지 않은, 기꺼이 두시간을 투자해서 볼 만한 영화. 100분이 어떻게 지나갔는지 모를 정도로 빠져드는 연기력과 스토리. 이런 영화는 기꺼이 찾아가서 봐준다. 
     묘하게도 첫 장면부터 신부는 케네디 대통령을 언급한다. 보수적인 수녀와 진보적인 신부 사이의 대립 덕분에 이 영화를 두고 이 시점에서 충분히 정치적인 해석이 나올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하지만 이 영화를 정치적 잣대로만 해석하기엔 이 영화의 깊이가 아깝다고 생각한다. 어차피 절대 합의점을 찾지 못하는 서로 다른 방식을 주장하는 두 사람의 대치는 계속 평행선을 그릴 뿐이고, 의심하는 자와 의심받는자의 대결에서 어느 한쪽도 승리하지 않았다. 메릴 스트립의 입장도, 호프만의 입장도 난 모두 존중한다. 그 둘 모두 아이들을 사랑하고 생각하는 마음만은 같다고 본다. 이 영화는 무엇보다 '의심'에 관한 영화. 하여간 처음부터 끝까지 관객들도 같이 설마-하다가, 의심하다가, 아닌가-하다가 역시나-하다가... 마지막 장면에선 깝깝한 한숨을 짓게 만드는, 인간이 품는 끝없는 의심에 관한 영화. 게다가 '강약이 있는 연기'를 펼지는 두 주연은 정말 인간문화재감이다. 특히, 앞으로는 메릴 스트립의 팬이라고 말할 수 있게 될 만큼 그녀에게 반했다. 언제 기회되면 몇번 더 봐야 할 것 같은 영화. 앞부분에 주로 나오는 신부의 설교장면을 다시 한번 주의 깊게 들어볼 필요성이 있을 것 같다. 영화에서 하고 싶은 얘기가 거기에 상당부분 압축되어 있는듯 하다. 

    "의심이란 확신만큼이나 강렬하고 지속적이다" 
    난 여기에 괴로움을 추가하고 싶다. ㅋ 확신은 괴롭지 않지만, 의심은 괴롭다.


    댓글 4

    • BlogIcon 아쉬타카 2009.02.19 09:44 신고

      정말 그러고보니 회화 교재로도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대사가 굉장히 많으면서도 성직자들이 구사하는 말이라 속어들도 없었구요.

      연기들이 정말 눈이 부시더군요!

      • BlogIcon tmrw 2009.02.19 21:34 신고

        당장 각종 시험에 나올법한, 일상생활에서 쓰는 이디엄도 많이 쓰고
        표현도 정석같은 표현이 많아서 와 이건 교재다, 라는 생각을 했죠. ㅋㅋ

        원래 연극이었다는걸 나중에 알았어요.
        정말 보고 나오는데 주제 자체가 '의심'이라서 그 점은 끝까지 답답했으나
        그거랑은 별개로 전체적으로 뻥 뚫린 느낌을 받은게 바로 배우들 연기덕이 아니었을까 생각해요.
        연기력 정말 닥치고 짝짝짝!!!

    • BlogIcon 신어지 2009.02.21 22:44 신고

      이거 같은 제목으로 국내에서도 연극이 공연되었었다는군요.
      아무튼 배우들의 인간문화재급 연기에 닥치고 박수!

      • BlogIcon tmrw 2009.02.21 23:23 신고

        네, 김혜자씨가 주연을 맡았다고 하던데 약간 상상이 안가요. ㅋ
        모든 면에서 쫙- 빨려든 영화였어요. 이런 느낌 진짜 오랜만이라 보고나서 기분이 너무 좋았다능 :)

Copyright © 2007-2019 tmrw.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