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Prague, Czech (1)
    예전 포스팅/photo :: travel 2009.06.01 00:00




    w/EOS88 + Fuji autoauto 200
    Who Wanna Live Forever
    Prague, Czech, 2002


    기억나는 스토리.

    비좁은 야간열차에서 뒤숭숭한 밤을 보내고
    꿈에 그리던 프라하에 도착해, 집에 전화를 걸었다.
    한국은 밤 9시가 넘었을텐데, 아무도 전화를 받지 않았다.
    동생 핸드폰으로 전화를 했더니
    엄마가 수술을 받는다고 했다.

    다행히 심각한 수술은 아니었지만
    긴 얘기도 못하고 그냥 끊긴 전화 덕분에,
    햇살 가득한 프라하 거리를 훌쩍훌쩍 울면서 걸어다녔다.
    커다란 선글라스는 그 날 자기 몫을 아주 톡톡히했다.

    Who Wanna Live Forever.
    이 뜬금없는 벽그림 덕분에 더 우울했던 날.
    가장 가보고 싶었던 도시에서
    가장 여행을 그만두고 싶었던,
    많이 지쳤던 날.







    댓글 6

    • BlogIcon matari 2009.06.01 02:48

      영화의 한장면 같네요
      많이 지치셨나봐요 푹쉬시고...
      우울한 날은 반대로 더욱더 우울한 음악을 들으며 우울함의 끝까지 가다보면 어쩌면
      조금은 위안이 될지도...제 방법입니다.

      • BlogIcon tmrw 2009.06.03 00:25 신고

        네에. 그걸 예전엔 슬픔의 클라이막스라고 불렀는데.
        차라리 그런거 오랜만에 한번 느껴봤음 좋겠어요.
        그것도 마음에 여유가 있어야 되는거 같아요. ㅎㅎ
        우울도 사치라는 얘기. 요즘 아주 잘 느끼고 있어요. ㅋ

    • BlogIcon matari 2009.06.03 00:49

      하긴 그렇죠...마음의 여유가 있어야죠
      반대로 마음의 여유가 너무 많아도 긴장이 않되서 슬픔을 못 느끼죠
      참 가벼워요 사람의 감정이란게...

    • BlogIcon 라면한그릇 2009.06.04 12:23 신고

      작년에 일본 여행갔다왔는데...돌아오는 공항버스에서 어머니랑 통화했는데 집에 오니 안계신거에요, 그래서 어디 가셨나 했는데 아버지께서 발목 복사뼈 골절로 수술하셨다고 하셔서 얼마나 황당했던지요...여행 간동안 통화할때도 아무말도 없으셨고...저 간 다음날 바로 그러셨다고 해서...참 속상도 했지요..2008년 일본여행은 그외 다른 일로도 기억나는 여행이되겠지만요 훗

Copyright © 2007-2019 tmrw.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