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EOS88 - my way
    예전 포스팅/photo :: daily 2007. 7. 8. 22:02

    사용자 삽입 이미지


    at 스위스 그린델발트. 2002년. 25살.

    가끔 이상하리만치 매우 또렷한 기억들이 존재한다..
    이 사진을 찍을 때 내가 했던 생각이 아직도 기억나는 것처럼.
    유독 이 사진.
    '내 앞날도...이 철길처럼 생겼을까.
     가끔은 곧고, 가끔은 굽이져 좀 돌아서가기도 하고,
     가끔은 얇아보이는 지반 위에 위태위태하고...'

    남들이 뭐라해도...
    나..
    여지껏 내 선택들에 후회는 없다..
    무척이나 게으르고. 쓸데없이 눈물많고.
    대범함과 소심함사이를 널뛰는 습성을 극복하며..
    나름 열심히 살았다...
    그래도 그렇게 꾸려왔다.
    풋.

    인생.... 지 잘난 맛에 사는거다...

    댓글 2

    • BlogIcon SHIMIAN 2007.08.05 20:01 신고

      대문에 걸어두신 것이 바로 이 그림이었군요 - '인생'이란 단어와 참 잘 어울리네...하고 생각했었는데. 마지막 글귀가 재밌고도 푹 찌르네요: 제 잘난 맛... 그러고 보니 저도 그렇네요.

Copyright © 2007-2019 tmrw.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