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이토록 뜨거운 순간 (the Hottest State, 2007)
    예전 포스팅/movie + drama 2007.12.27 02:05




    012345




    이토록 뜨거운 순간 (the Hottest State, 2007)

    스포일러 좀 있음.

     에단호크의 소설 데뷔작이 영화로 나왔다. 그것도 아주 좋은 사운드트랙과 함께. 비포 선라이즈의 파릇파릇한 제시는 뒤로 한채, 변한 얼굴에 처음으로 놀랐었던 그 비포 선셋도 지나, 이 영화를 만든 그는 엄마와 이혼한, 약간은 무정한 아버지로 살짝 출연한다. 에단호크의 늙은 얼굴 그 자체만으로도 아직도 흠칫 놀라며 세월을 실감하기에 충분한데, 이 영화에서의 그의 모습은 참...씁쓸했다고나 할까. 무감각한 표정으로 담배를 뻑뻑피며, "뭐...그게 그런거야~" 하는 것 같았다. 어쨌든 결론은 에단호크. 정말 멋지다는거..

    올해 보는 정말 마지막 영화가 되겠다. 묘하게도 이렇게 잘 맞아떨어질 수 있는건지 신기하다. 내용은 전혀 모르고 봤는데 아 정말 그래. Don't look back, No more...포스터에 나오듯, "스무살, 다시없을 그 사랑의 모든것"이니. 뒤돌아보고 닿으려해도 이젠 부질없는 것. 다시는 이런 사랑을 하라고 해도 못할거다. 이제 난 봄날은 간다의 은수처럼, 그냥 내가 변했다는데 이토록 무모하게 집착하기 시작하는 남자는 버거울거다.. 그리고 윌리엄처럼 젊은 혈기에 오.로.지. 사랑때문에, 집앞에서 연극하고, 버럭 하고 나가버리고, 테이블 뒤엎어 버리는 것도. 정말 그때니까 할 수 있는 짓들.. 그때니까 한편으론 아름답게도 봐줄 수 있는 짓들...

    영화에 나오는 모든 대사들이 정말 좋았다. 페이퍼백이 나온다면 구입하고 싶다. 원작 소설도 읽어보고싶다.
    그리고. 영화를 보는 내내 내 머릿속을 떠나지 않던,
    나때문에 핸드폰을 수없이 부수곤 했던 그때 그 누군가가 무척 생각나는 하루였다.
    누구나 마음속에 하나쯤은 간직하고 있는 스무살의 열병과도 같은 사랑을 정말 담담하고도 자세히 묘사해낸 영화다.
    정말. 정말. 조용하게 마음속에 박히는 영화, 그래서 서서히 마음의 동요가 일라치면,
    마지막 Rocha의 나즈막한 노래가 우리를 달래주며 끝이 난다.
    뒤돌아보지 말라고...... :)













    댓글 26

    • BlogIcon Fiancee 2007.12.27 03:36

      마음의 열병과 핸드폰과는 무슨 상관관계가 있길래... ^^
      때로는 뒤돌아 보면 그럴 수 있었던 시절이 그리운 경우도 있는 것이겠죠.
      허나, 이미 지나버린 시절... 좋은 추억 몇 점만을 간직하며 고이 덮어두어야 할...
      그래서, 이제는 앞만 보실 건가요? 하하~ ^^;;

    • BlogIcon Nights 2007.12.27 09:49

      에단호크가 소설도 썼나요??

    • BlogIcon 혜아룜 2007.12.27 12:03 신고

      딸뿡님 블록에도 있었는데, 투모로우님도 보셨군요! 저는 에단 호크의 비포 선셋에서의 모습을 잊지 못하고 있는데, 아버지 역을 불쑥 맡아 버리면;;; 아직 짱짱해 보이신다구요~
      '봄날은 간다'도 좋아했는데, 이 영화도 보면 반해버릴 것만 같아요.

      • BlogIcon tmrw 2007.12.27 12:53 신고

        봄날은 간다랑 약간은 비슷해요.
        사랑이 변한다는 것에 있어서는..
        근데 그게 그저 '변했다'라고 단정짓긴 힘든거같구요..

    • BlogIcon 에코♡ 2007.12.27 17:32 신고

      뒤도 돌아보지 말자고...

      오케이~@@!!!

    • BlogIcon smirea 2007.12.27 21:12 신고

      경험에 비추어보자면, 뒤를 돌아보는 것은 결국 여자죠. 특히, 영화 속 주인공처럼 사랑을 받아들일 줄 모르고 그때 그 현실에 충실하지 못한다면 반드시 뒤를 돌아보게 되는 것 같습니다.

      여러가지 생각들이 교차하는 영화였어요.^^

      • BlogIcon tmrw 2007.12.27 22:14 신고

        역시 다들 비슷한 경험이 있나봐요 ^^;;
        전 여자주인공을 보면서..나중에 후회말고 지금 그냥 잘해봐라...하고 말해주고 싶었거든요.ㅋㅋ
        물론 여주인공의 복잡한 심정은 너무도 이해가 되지만..
        정말 괜찮은 영화였네요.. :)
        마지막에 여주인공이 그때 고마웠어..라고 말할때
        이미 그리운 마음이 조금은 생겨있지 않았을까..싶어요..ㅋ

    • BlogIcon GoldSoul 2007.12.28 14:38 신고

      정말 조용하게 마음에 박히는 영화. 우리가 누구나 그런 때가 있었기 때문에 공감할 수 있는 영화였어요.
      처음에 <봄날은 간다>를 스무 살즈음에 보면서 은수를 이해할 수가 없었어요. 정말 상우처럼 물었어요.
      사랑이 어떻게 변하냐고. 그런데 별 다른 커다란 일없이도 변하는 게 사랑이더라구요.
      이제는 상우도 은수도, 윌리엄도 사라도 모두 이해해요. 사랑이라는 게 원래 그런 거더라구요.
      어떤 한 사람에게 버거우면 안 되는 것 같아요. 이제는 다 이해할 수 있어요. 그래서 이런 영화들이 소중해요.
      투모로우님의 리뷰도 참 좋아요. 영화를 볼 때의 감성이 그대로 전해져 오는 것 같아요. 잘 읽었어요. ^^

      • BlogIcon tmrw 2007.12.28 14:43 신고

        부끄러운 리뷰를 좋게 봐주시니 제가 넘 감사하지요.
        거창하게 리뷰라고도 하기 엄한...개인적 끄적임이랄까요.ㅋㅋ
        Goldsoul님의 리뷰도 항상 잘 보고있어요. 같은 영화를 보더라도 비슷한 시선에서 비슷한 감성으로 느끼는 분을 보면 참 반가워요 :)
        그쵸..사랑이 그런거더라구요~ :) 이런 소중한 영화들이 있어 참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어요.

    • BlogIcon 라면한그릇 2007.12.28 16:02

      신어지님 블로그에서 타고 넘어왔습니다~
      이영화에 대한 리뷰를 두번째 보는건데 '원스'의 경우처럼 꼭!? 봐야할거 같긴 하네요.
      저도 개인적으로 에단호크 참좋아하는데(가타카의 이미지가 참 좋았어요)

      청춘의 사랑, 스무살의 열병 같은 내용을 보니 전 문득 '씨네마천국'이 생각나네요.
      '토토'와 '엘레나'의 사랑. 토토와 엘레나에게 알프레도 할아버지의 충고(?)는 너무 아픈 결과였지만 결국 토토는 그렇게 영화감독으로 자리를 잡죠. 나중에 삭제된 부분 복원된거 보고 얼마나 마음이 아팠는지....
      앗! 다른 영화로 흘러가버렸네요 ^^;;

      앞으로 좋은 글 자주 뵙겠습니다.
      새해복 많이 받으세요~

      • BlogIcon tmrw 2007.12.28 17:05 신고

        반갑습니다 :) 전 아쉽게도 씨네마천국은 내용이 잘 기억이..^^;;;
        티비에서 슬쩍 본게 전부라서요.
        영화한번 보셔도 좋을거같아요. 평은 크게 둘로 나뉘는거 같긴 하지만요 :)

    • BlogIcon miroqu 2007.12.28 16:27 신고

      나도 읽어보고 싶었는데...에단 호크 소설 영화로도 만들어졌네.. 가타카에서의 그 새파랬던 에단 호크도 늙긴 하는구나,,시간이 흐르는거, 변하는거, 늙어가는거에 대해 의연해야되는데 난 그 면에 있어서 너무 취약한 거 같아..

      • BlogIcon tmrw 2007.12.28 17:02 신고

        에단호크는 너무 황당하게 늙은거 같아.얼굴살이 진짜 많이 빠지는 스타일로..
        세월가고 변하고 늙어가는거. 정말 싫어.
        이제는 조금 익숙해져가는거 같긴 한데. 그래도 여전히 앞으로 한살두살 고비고비를 넘게될거 같아.
        아..어떻게살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BlogIcon N!cK 2007.12.28 19:03 신고

      아직 못 보았지만 저도 에단호크 광팬이라.. ㅋ 꼭 보려고 했던 영화인데
      이렇게 글 읽고 나니까 너무너무 보고 싶네요. 얼렁 봐야겠당 ㅋ

      스무살의 열병. *^^* 이 말이 너무 멋져서.
      뭐 30대에도 40대에도 그런 열병을 겪을 수 있겠지만.
      스무살에만 겪을 수 있는 그 무엇이 있겠죠 ㅋ
      아- 에단호크의 영화 얼렁 만나보고 싶네요.
      고맙습니다!

    • BlogIcon mepay 2007.12.29 00:51 신고

      역시 이번에도 음악이 좋습니다..
      스므살땐 돈버느라 사랑 이런건 잘 모르겠지만..가슴이 뛸것 같은 포스팅에
      한번쯤 봐야 겠습니다. ㅎㅎ

      • BlogIcon tmrw 2007.12.29 13:43 신고

        ㅎㅎ 무슨 돈을 그렇게 많이 버셨기에 :)
        감정낭비보다는 돈을 택하셨군요. 현실적이예요 good :)
        제 판단으로는 사실 이 영화는 경험없이는 잘 이해되지 않는 부분이 분명 있을거라 생각해요. 평이 나뉘더군요.
        도대체 이해할수 없다는 혹평도 많아요..참고하시길.

    • BlogIcon 가슴뛰는삶 2007.12.29 01:22 신고

      노래 좋아요. 30대의 문앞에 서있는 저는 20살의 문앞에 서성이던 제 과거가 떠오릅니다.
      오늘은 그 이야기를 써야겠군요. 내 20대를 정리하고 30대를 맞이 해야겠습니다.

    • 2007.12.30 01:16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Deborah 2007.12.30 02:06

      에단호크의 매력을 한층 더 느껴지게 하는 글입니다.
      참 영화를 많이 못보고 지내는것 같습니다
      즐길수 있었던 그시절이 그래도 생각 해 보니 좋았던것 같아요.

Copyright © 2007-2019 tmrw.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