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동네
    예전 포스팅/thought 2008.04.26 23:50

    • 한강엘 당분간 못가니 동네라도 뱅글뱅글 돌아야 될 것 같아서 열심히 걸었다. 이것저것 들어간 mp3 player 하나 손에 들고서 오랜만에 실컷 걷기에 집중했다. 동네는 언제나 같지만 또 언제나 다르다. 대학때만 해도 가끔 중고등학교 동창들을 길에서 우연히 마주치곤 했는데, 가끔은 초등학교 동창까지. 이젠 그런 일은 전혀 없는 것 같다. 회사다닐땐 아주 가끔 광화문이나 서울역에서 같은 버스에 올라타던, 양복입은 중학교 동창을 봤는데, 분명 중2때 같은 책상을 쓰던 짝이었는데도 서로 못본척 했다. 별명이 샌님이었던가. 그 비슷한 거였다. 거의 말을 안하던 아이. 어른이 되어서도 여전히 얌전해보였다. 걸음걸이조차도 얌전하던 그때 그 중학생 같아서 꽤 잘 어울리던 감색 양복이 왠지 어설퍼보였다. 좀 더 친하게 지냈었다면 서로 말을 걸어두 어색하지 않았을텐데. 그거 말고는 동네에서 아는애를 본기억이 최근엔 거의 없다. 다들 어디로 갔을까. 신도시? 시집,장가? 아니면 매일 야근?

    • 말하지 않아도, 설명하지 않아도 이미 날 알고 있는 누군가가 있다는건 고마운 일이다. 동네도 마찬가지인 것 같다. 지겹지만 그래도 늘 익숙한 동네가 있다는 것도 어떨땐 나쁘지 않게 느껴질때도 있다. 거의 항상 나는 여길 떠나고 싶긴 하지만 그래도 가끔은, 익숙하다는 이유로 그리고 언제든 한강을 갈 수 있다는 이유로 새삼 좋게 느껴질때가 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김현철의 <동네>에 나오는 '사람들사람들'은 이젠 거의 없다. 예전보다 더욱더 사람이 넘쳐나지만, 정작 '사람'은 없는곳. 삭막하기 이를데 없는 아파트숲은 점점 그 밀도가 높아진다. 내가 보기엔 정말 포화상태인데, 그래도 새로운 아파트나 원룸형 빌딩들까지 틈만나면 생기고 있다. 인사정도 하는 이웃은 있지만, 옛날같지 않다. '따뜻한 동네'가 되려면 '사람들사람들'이 갖추어져야 하는데, 핵심이 빠졌군. 여기 살기전에 어린시절 안양에서 한 4년을 보낸 적이 있는데, 정말 '동네'의 참맛은 거기서 제대로 느낄 수 있었다. 동네 아줌마 아저씨들이 전부 한식구 같았고, 자연히 동네 친구들도 제일 많고 서로 돈독했던, 행복했던 시절. 5층짜리 아파트 단지였는데, 정말 재미있게 지냈던 걸로 기억한다. 친구들과 늘 아스팔트 위에 돗자리를 펴놓고 소꿉놀이를 하거나, 밤까지 놀이터에서 그네타고 놀던 기억이 난다. 얘길 들어보니 거기두 이젠 재개발을 해서 그 정겨운 아파트는 사라지고 삐까뻔쩍한 고층 아파트가 들어섰다고. 내가 초딩 1학년때 아빠손을 잡고 등교하던 그 시골분위기 나던 길도 당연히 바뀌었겠지. 한번쯤 다시 찾아가보고 싶었는데.

    • 울창한 숲 - 거의 숲 수준이었다 - 을 포함하고 있던 5층짜리 거대한 면적의 주공아파트 단지가 싸그리 없어지고 유명 브랜드의 초고층 아파트가 들어섰다. 이제 거의 다 지었다. 지은지 30년이 넘었으니 재건축할때도 되었지만 그 부근은 개인적으로 정말 많은 추억이 있는 곳이기에 거대한 기계들이 그 땅을 밀어버렸을땐 내 학창시절의 추억도 함께 밀리는 기분이 들었다. 대학에 들어가면서 하나둘씩 친구들이 다른 동네로 이사를 가거나 이민을 갔고, 그래서 밤에 슬리퍼끌고 나와서 포장마차 떡볶이를 같이 먹을 수 있는 부담없는 동네친구가 없어진지 오래다. 근데 어쩌면 이제 새로지은 저 아파트로 몇몇 사람들이 다시 이사를 올지도 모르겠다. 길에서 마주치면 어? 어? 너 누구 아니야? 할 수도 있겠지만. 글쎄. 과연 옛날같을까. 상당수 역시 쌩까고 지나갈지도 모르겠다. 아니면 정말 못알아볼 수도 있고. 세월이 흐른다는건, 이래서 싫다. 변해가고 상실해가는 모든게 난 아직도 가끔 새삼스레 슬프다.  너무나 친숙한 동네를 걷고 걸어도 여전히 외롭다. 아니 더 외롭다.

    •  

      가끔씩 난 아무일도 아닌데 음~ / 괜스레 짜증이 날땐 생각해 / 나의 동네에 올해들어 처음 내린 비
      짧지 않은 스무해를 넘도록 음~ / 나의 모든 잘못을 다 감싸준 / 나의 동네에 올해들어 처음 내린 비
      내가 걷는 거리 거리 거리마다 / 오, 나를 믿어왔고 내가 믿어 가야만 하는 / 사람들 사람들 사람들 사람들
      그리고 나에겐 잊혀질 수 없는 / 한소녀를 내가 처음 만난 곳 /
      둘이 아무말도 없이 지치는 줄도 모르고 온종일 돌아다니던 그 곳~
      짧지 않은 스무해를 넘도록 음~ / 소중했던 기억들이 감춰진 / 나의 동네에 올해들어 처음 내린 비
      짧지 않은 스무해를 넘도록 음~ / 나의 모든 잘못을 다 감싸준 / 나의 동네에 올해들어 처음 내린 비
      사람들 사람들 / 사람들 사람들 / 사람들 사람들





     

    댓글 24

    • BlogIcon epoche 2008.04.27 01:54

      이거 테이프로 가지고 있다는...동네...김현철..

      • BlogIcon tmrw 2008.05.01 01:17 신고

        저두 테이프 있어요. 32도씨 여름인가. 2집두요 ^^;
        헤드폰으로 들으니 베이스소리가 맛깔나네요.ㅋ

    • BlogIcon Sunny21 2008.04.27 09:44

      외로워 하지 마세요! 화이팅!

    • BlogIcon Steadie 2008.04.27 09:52 신고

      어릴적 제가 살던 동네가 그리워서 구글어스로 찾아봤는데 20년 넘게 변한게 없더라구요.
      물론 그 속에 살고있던 친구와 이웃들은 모두 다른 곳으로 사라져버렸지만 말이죠.
      그나마 옛 풍경을 그대로 느낄 수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감사해야겠습니다.

    • BlogIcon 아쉬타카 2008.04.27 22:14 신고

      저도 초등학교 시절과 중.고등학교 시절을 보낸 곳이 재개발이다 뭐다해서
      점점 건물이 허물어가고 있는 상태라 하루빨리 찾아가보려고 합니다.
      그저 기억속에만 그 공간이 존재하는 것이 아쉽게만 느껴지더라구요

    • BlogIcon 가슴뛰는삶 2008.04.27 23:00 신고

      글보니 저도 저의 어린 시절들이 그리워져요. 이제는 어린 시절 우리같이 꼬마들도 없어요. 한참 뛰어놀 아이들도 없는 그런 재미없는 세상으로 변해가는 것 같아요. 동네마다 어른들이 모여 이야기 하고 수박 쪼개 먹고...추운 겨울이 되면 동네 친구에게 전화를 걸어 오댕 먹으러 갈래?? 물어보고 오뎅 하나에 국물을 몇번이나 마셔도 아무말 없던 얼굴이 기억나지 않는 그 포장마차 아주머니마져 그리워지네요. 진정한 사람이 그리워집니다.

      • BlogIcon tmrw 2008.05.01 01:27 신고

        아 정말 그런 편한 분위기, 편한 친구 너무 좋아요. 오뎅 국물, 아줌마...마구 와닿네요.ㅋㅋ 울동네 항상 있는 포장마차 떡뽁이집은 그대로인데, 츄리닝입고 부담없이 만나 같이 떠들며 먹을 친구가 없어요 이젠 ㅠㅠ

    • BlogIcon Fiancee 2008.04.28 01:52

      익숙했던 것들이 하나, 둘씩 사라져 간다는 것은 서글픈 일이라죠.
      그럴수록 소통할 수 있는 관계에 대한 그리움이 깊어져 가기도 하고...
      삶이란 어쩌면 그 외로움에 익숙해져가는 과정이 아닐까 하는 생각도 하게 된다죠.

      • BlogIcon tmrw 2008.05.01 01:29 신고

        앗, 피앙세님 오랜만이예요 ^^;
        외로움에 익숙해질수록 다행히다 싶기도 하고,
        여전히 서글프기도 하구요. ;;

    • BlogIcon clozer 2008.04.28 02:39 신고

      고향,이라는게 그래서 누구에게나 하나쯤은 있는게 좋은건가봐요.

    • BlogIcon 마기 2008.04.28 06:36 신고

      정말 오랜만에 듣는데요..김현철의 동네.
      정겨운 동네의 분위기가 사라지기 때문에 야산등에서 이루어지던
      잔혹한 사건들이 동네 골목에서 벌어지는것 같기도 하구요.
      에전 같은 정겨움이 그립기도..아파트에서도 마찬가지..

      • BlogIcon tmrw 2008.05.01 01:54 신고

        아파트 단지라도, 대낮이라도 사람없을때
        만약 누군가 날 공격한다고 생각하면.. 속수무책일 것 같아요.ㅜㅜ
        아파트라도 얼마든지 오손도손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데
        요즘은 그게 잘 안되는듯.. -.-;

    • BlogIcon 라면한그릇 2008.04.28 23:31 신고

      아....이밤..너무 좋은 노래 듣고 가요. 그래요 김현철이 예전엔 이런 음악을 했죠....

      그냥 제가 요새 사랑이 아닌 사람이 그리운 것과 통하는듯 싶어서......음악 멍하니 듣다 가요.. :D

      • BlogIcon tmrw 2008.05.01 01:32 신고

        김현철은 역시 1,2집이 최고. 모든곡이 다 좋죠.
        다들 사람을 그리워 하네요. 사람이 많기도 한데 말이죠 ^^;

    • BlogIcon 신어지 2008.04.29 16:35 신고

      그 5층짜리 주공들, 잘 압니다. 중학교를 그쪽 근방으로 다녔었거든요.
      근처를 차로 지나다니면서 많이 바뀌었구나 했는데 그 주변을 걸어보면
      정말 예전 모습을 찾기 힘들 것 같아요. 머리 속에는 예전의 모습들이
      아직 뚜렷하게 각인되어 있는데 말이죠.

      • BlogIcon tmrw 2008.05.01 01:40 신고

        아 또 이런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되네요. 새삼 반갑네요 ^^;
        혹시 제 중학교 선배님? 하하.
        전 ㄱㅇ 중학교. 혹시 ㅅㅂㅍ or ㅅㄷ 또는 ㅇㅊ 나오셨나요?
        큰 주공 덩어리 3개중 2개가 없어졌어요. ㅜㅜ
        다른 곳은 그래도 예전모습이 어느 정도는 남아있는데
        아예 없어졌으니 씁쓸해요.. 주공단지는 정말 30년간 변한게 없는 곳이었는데요..

      • BlogIcon 신어지 2008.05.01 16:12 신고

        ㅇㅊ입니다. 1회 졸업이었죠. ^^;

      • BlogIcon tmrw 2008.05.01 22:48 신고

        오. 1회 졸업.
        제동생 선배님이시네요.ㅋㅋ

    • 2008.04.29 17:39

      비밀댓글입니다

Copyright © 2007-2019 tmrw.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