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나 없는 내 인생 (My Life Without Me, 2003)
    예전 포스팅/movie + drama 2008.09.05 22:21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 없는 내 인생 (My Life Without Me, 2003)

    스포일러 有

     죽기 전에 해야할 리스트. 이것과 관련해서는 버킷 리스트에서도 봐서 그런지 그리 새롭진 않았지만, 사람의 삶은 각기 다르고, 영화 주인공들의 상황도 각기 다르기에 또 울면서 봤다. 개인적인 감정도 많이 작용했기에 아마 남들이 흘릴 눈물의 몇배는 흘린 것 같은데, 집에서 혼자 본 덕분에 더 편하게 울 수 있었다. 눈물이 많이 나올 땐 정지버튼까지 누를 정도로.
     다이어트에 목숨걸고, 비관적이고, 소비에 집착하고 등등... 이 모든게 아직 안죽고 살아가는 보통 인간들의 삶이고 그런건 의미없다고 주인공은 얘기한다. 맞는 말이지, 하지만 그런 이야기들은 그동안 개인적으로 너무 많이 읽고 깨닫고 느끼고해서 그런지 그냥 그랬다. 그치만 진짜 마음이 아팠던건 마크 러팔로 같은 남자를 두고 이세상을 떠나야 한다는 그 사실에 무지 깝깝했다. 내용 뻔히 다 아는 이 영화를 항상 잊지않고 보려고 했던 큰 이유가 바로 마크 러팔로여서 그랬나. 암튼 아이들에게 줄 테잎을 녹음하거나, 새엄마를 대신할 다른 앤을 초대한 부분 등 다른 슬픈 장면도 많았지만, 암튼 난 리가 앤한테 알러뷰라고 했을때도 정말 슬펐다. -.-; 끝까지 자신에 대해 말안했던, 아니 말못했던 앤의 심정은 어땠을까. 앤이 병에 걸리지 않았다면 어쩌면 만나지도 않았을 사랑, 그래서 더 안타까웠다.   









    댓글 7

    • BlogIcon fiancee 2008.09.06 05:43

      이 영화를 보고 우셨다는 대목에 집중합니다.
      요즘 왜 이리 울고픈 것인지...
      슬프다는 영화를 몇 편 볼 생각인데 기회가 된다면 꼭 보고 싶네요.
      농밀한 안타까움이 그리운 요즘입니다.

    • BlogIcon epoche 2008.09.06 09:20

      아..주인공의 어머니로 나오는 여자를 기억하세요? 데보라해리..

      그룹 블론디의 여성 보컬인데요. 그 유명한 뉴욕의 펑크록 클럽인 CBGB에서 활동했고, 김아중이 블렀던 마리아의 원곡을
      불렀던 여가수죠.

      한때 섹스어플했던 여가수였는데..이젠 할머니가 되었슴에도..여전히 밴드 활동을 하는..

      우린 왜 이런 여성 록밴드 보컬리스트가 없는 것인지? 아니면 제가 못 찾은 것일런지도..

    • BlogIcon 신어지 2008.09.06 11:29 신고

      저의 ★★★★★ + ★ 영화이기도 합니다. 사라 폴리를 좋아해서 국내 개봉을 오매불망 기다리다가
      마침내 보았는데, 객관적으로 영화가 어떻게 만들어졌느냐에 상관없이 4번째 내 인생의 영화가 되었어요.

      • BlogIcon tmrw 2008.09.08 01:00 신고

        이 영화를 그때 개봉했을때 내용을 자세히 모르고 영화관에서 봤더라면 훨씬 더 좋았을 것 같아요.
        극장에서 놓친걸 안타까워하며 이걸 DVD를 빌려야되나 그러고 있다가,
        요즘 메가 TV 라고...몇개월만 공짜로 보여준다길래 신청한게 있는데
        거기 영화가 무지 많아서 그걸로 봤어요. 하루 한편씩 아주 신나게 보고있다능. ㅋㅋ

    • 종교 2008.09.28 00:06

      이 영화를...종교적 의미에서 관찰하면 어떤 말을 써야하나요?ㅠ

Copyright © 2007-2019 tmrw.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