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포미니츠 (Vier Minuten, Four Minutes, 2006)
    예전 포스팅/movie + drama 2007.11.07 01:00

    012345


    포미니츠 (Vier Minuten, Four Minutes, 2006, 독일)

    모두 스포일러

     교도소를 스스로 드나들며 평생 죄책감을 안고 사는 음악선생의 특이한 이력이나, 제니가 겪은 약간 말도 안될 정도로 억울한 과거 그리고 그녀의 이해못할 정도의 난폭함이 너무 위태위태해서 좀 짜증났지만, 제목도 그렇듯이 이 영화의 마지막 4분간의 연주에 이 영화의 의미가 담겨있고 이걸로 비로소 영화가 완성이 된다. 이 장면은 피아노 연주의 퀄리티를 떠나서, 인간적으로 정말 멋졌고, 그 망나니를 마구 격려해주고 싶게 만드는 장면이었다.
     분명 실력이야 있겠지만, 흑인음악을 쓰레기라 부르고 잠깐 등장하는 락음악을 경멸하는(클래식만이 품격있는 음악이라 믿는 그들이야 말로 가식적인 허풍쓰레기들 -.-),편견에 사로잡힌 스승 크뤼거를 훌쩍 넘어선, 그녀만의 자유분방하고 힘이 넘치는 크로스오버 연주가 일품이었다. "그 음악은 내꺼예요, 곧 나예요" 라는 말을 행동으로 직접 보여준 순간이었다. 그것이 바로 그녀의 "할일"이었던거다.  역시....피아노를 건반만 두드리라는 법 있어? 맘에 들었다. ㅋㅋㅋ
     주연배우는 피아노 전공자도 아닌데 1년동안 다진 실력치고는 장난이 아니었다. 모든 곡을 직접 연주했다는데, 하루 몇시간씩 스타르타식 퍼붓기 연습을 했는지, 음색이 무척 맑고 부드러운 동시에 힘있고, 그리고 반주는 정확했다. 물론 추측해보면.. 독일 출신이니 기본적으로 피아노는 칠 줄 알았겠고..또 많은 것중에 잘나온걸 녹음했다고해도.. 암튼 잘친다.


    ** 2007. 11.6 CGV 압구정
    뒤에 따로 있는 건물엔 처음 가봤는데 아무래도 하나의 건물로 안되어있으니 좀 불편했지만 괜찮았다. 1층 커피숍도 맘에 들고.

    ** 독일영화는 나랑 궁합이 잘맞는지, 프랑스 영화보고나서 맨날 짜증났던거에 비하면, 독일영화는 보고나서 전부 죄다 좋기만 하다. 사람들도 프랑스인들보다 독일인이 좀 더 인간적(?)인거 같기도 하고... 콧대높은 프랑스와 가난했던 독일의 역사 탓인지....아님 와인과 맥주의 차이인지... 향수와 음악의 차이인지....동서분단으로 인한 우울증이 묘하게 동질감으로 느껴지기도 하나. 영화보고 오는 길에 이런 잡생각들이 꼬리에 꼬리를 물었다. 역시 어설픈 지식은 헷갈림만 더할 뿐..

    ** 올해는 원스, 카핑베토벤에 포미니츠까지 좋은 음악에 좋은 영화. : )

    ** 다음주쯤 OST발매 예정이라는데, 왜 아직도 OST가 안들어왔는지 이해할 수 없다. 영화에 나왔던 모짜르트, 슈베르트 곡들 다운받으려 뒤져봐도 못찾겠다 꾀꼬리. -.-

    ** 아래는 그 마지막 Four minutes.
    제니 헤어스타일이 맘에 들어..길이가 내 머리랑 지금 마침 비슷하니 살짝 퍼머해볼까? -.-;;;

    <동영상 삭제>


    댓글 14

    • BlogIcon 신어지 2007.11.07 01:41 신고

      캬 첫번째 스틸에서 여주인공 눈빛이 아주 끝내줍니다.
      저는 아무래도 못볼 거 같아서 여기서 대리 만족. ^^

      독일 영화들이 전반적으로 좀 더 명료하다는 생각이 드네요.
      프랑스는 자기네 영화에 대한 자존심이 강해서 그런지 자기들
      끼리만 알아먹게 만드는 경향이 쪼금 있어요.

      궁금증을 못참고 결국 봤네요. 원래 저렇게 연주를 하면
      안되는 상황이었나보죠? 죄수들 앞에서 연주하는 거라 폭동이
      일어날가봐 미리 대비를 하는 건가요. 아무튼 저런 연주가 바로
      제가 전에 말한 록의 참맛이예요. ^^

      이제 보니 첫번째 스틸은 연주 후에 잡혀가는 주인공인 듯.
      만족의 표정이었군요. ㅋ

      • BlogIcon tmrw 2007.11.07 01:58 신고

        프랑스 영화는 저만 그렇게 느낀게 아닌가보네요. 휴.ㅋㅋ
        너무 난해한 영화는 굳이 이해하고싶지도 않다는.-.-;;;;

        저게 마지막 장면(콩쿨최종심사)인데, 그 전에 쟤가 사고를 쳐서(??) 독방에 갇혀야 할 상황이었는데 여차여차 암튼 탈옥해서 저러구 있는거예요.ㅋㅋㅋㅋ 그래서 4분만 달라고 저 할머니 선생님이 교도소장한테 부탁하는거구요. 저 연주장면 끝나자마자 주인공이 인사를 하는데 그 순간 두명의 경찰이 달려와서 수갑을 채우는게 제일 마지막 장면입니다 (저 첫번째 스틸).
        저 피아노 여러군데를 두들겨대는 연주 죽이지않나요? ㅋㅋㅋ
        아 계속 보게됨..중독성.

    • BlogIcon 윤군 2007.11.07 02:42

      위에 몇 줄 읽고서는 영화를 꼭 보고 싶어서 아래의 글은 아예 읽지 않고 영상도 보지 않았어요. 영화를 본 후에 감상 덧글을 하나 더 달아야겠군요. 이 글도 다시 한 번 읽어보면서요. 좋은 영화 소개 감사드립니다.

    • BlogIcon 가슴뛰는삶 2007.11.07 10:28 신고

      우와 연주 장면 죽입니다. 피아노의 또다른 연주 방법....왠지...백남준이 생각났어요.
      연주자의 열정과 카리스마가 느껴집니다.
      음악도 무지하게 좋네요.
      어느나라 말이지?? 스페인같기도 하고 포르투갈 같기도 하고..
      씨뇨라..꽈뚜루 뭐 익숙한 단어들이 들리는군요.

      • BlogIcon tmrw 2007.11.07 12:00 신고

        저 주인공은 카리스마가 너무 넘쳐서 탈임.ㅋㅋ
        아 그리고 이 영화는 포스팅에 썼듯 독일영화입니다..

    • BlogIcon 카프카의 카 2007.11.07 16:23 신고

      카핑베토벤은 말그대로 재밌게 봤어요 저도.
      (근데 이 영화가 독일영화 였군요.. )

    • 기노 2007.11.08 15:44

      상당히 강한느낌. 영화중에 어떤 장면일지 무척 궁금해지네요~
      포스 좔좔~

    • 가루 2007.11.10 01:07

      저도 이 영화보고 감동 제대로 받고 여기저기 검색하며 기웃대고 있었어요. ㅋ
      마지막 크로스오버 연주는, 처음 본 건데 제대로 충격 먹었네요.
      아 저것이 진정한 천재의 모습이던가.. 했다는 하하,,,
      맨 처음, 부스스한 머리에 구부정히 담배만 뻑뻑 펴대는 어린 아가씨가
      자길 무시하는 교도관을 때려 눕히고, 연주했던 Handkanten Act.
      전 마지막 4분의 크로스오버 연주보단,
      이 깜찍하고도 열정 넘치는 아가씨를 제대로 보여줬던
      저 장면이 가장 맘에 든답니다. ^ㅡ^;
      제니의 경쾌한 연주가 배경이 되면서
      다른 교도관들이 뛰쳐 들어가는 모습이란,, ㅋ

      저 역시 프랑스 영화보단 독일 영화가 제 코드예요.
      불어가 우아하다고 하지만, 것도 일부 사람들이 심는 편견일뿐,
      전 프랑스어가 전혀 우아하지 않다고 생각 ㅡㅡ.. ㅋ 아.. 이야기가 옆길로 샜네요,,

      • BlogIcon tmrw 2007.11.10 02:23 신고

        맞아요!! Handkanten Act. 그 장면 역시 정말 최고죠. 소름이 좀 돋던걸요.
        OST가 빨리 발매되길 바랄뿐이네요. mp3를 구할수가 있어야죠..
        댓글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 )

    • 니키뉨★ 2007.11.18 10:01

      저두 이영화 요근래 본영화들중 지대로 감명깊게 보고 완전 홀릭되가꼬 '- ';;; 여기저기 입소문 내고 다니는중이랍니다 ㅋㅋ
      ost도 살라구요 ㅋㅋㅋ
      저 근데 동영상 장면 태그 혹시 알려주실수 있을까요 ㅠㅠ?

Copyright © 2007-2019 tmrw.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