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라비앙 로즈 / O.S.T
    예전 포스팅/movie + drama 2007.12.01 00:56

    0123456


    아니요, 난 아무것도, 그 어떤 것도
    아니요, 난 아무것도 후회하지 않아요
    사람들이 내게 준 행복도, 고통도
    저한테는 모두 다 마찬가지인걸요.

    내 추억들로  난 불을 지폈어요
    나의 슬픔들, 나의 기쁨들
    난 더이상 그것들이 필요하지 않아요.

    왜냐하면 내 인생, 왜냐하면 내 기쁨들
    그것들은 오늘 당신과 함께 시작되니까요.


    라비앙 로즈 (The Passionate Life Of Edith Piaf, La Mome, 2007)

    스포일러 없음

     사실.. 조금 촌스러워 보이는 포스터, 샹송, 프랑스영화...그래서 처음엔 그냥 그랬다. 이 영화가 그렇게 좋다는 평을 보지 않았더라면, 또는 어거스트 러쉬가 정말 좋은 영화였다면 이건 그냥 스쳤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난 나의 올해 최고의 영화로 '라비앙 로즈'를 꼽겠다.

     좋은 음악을 들으면 다시 돌려서 또 듣고 싶어지듯이 엔딩 크레딧이 다 올라가도 아쉬워서 자리에서 일어서질 못했다. 그 자리에 그대로 앉아 한번 더 봤음 했다. 영화가 장장 4시간이 넘어도 좋으니 제발 그녀의 인생을, 그녀의 노래를, 그녀의 웃음과 목소리를, 좀 더 보고 또 보고, 듣고 또 듣고 싶은거였다. 사실 에띠드 삐아프라는 가수는 잘 알지도 못했고, 그 유명한 곡 - 후회하지 않아요 (Non, Je Ne Regrette Rien)을 가끔 들어도 전혀 감정의 동요가 일지 않았었는데, 영화를 통해 본 그녀의 삶과 이 노래의 가사가 나를 울리고 말았다. (파니핑크에서 그 곡이 감동적이었다는 사람도 많은데 난 개인적으로 이 영화만큼은 아니었던 것 같다)

    어쨌든, 내가 주절주절 뭐라 "떠들고 싶지 않을 정도로" 좋은 영화였다. 그냥 가만히 O.S.T나 듣고 혼자 음미하고 싶다. 뭔가가 너무 좋으면 그거에 대해 뭐라 말하고 싶지 않을 때가 있다.



    ** 그녀가 사랑하는 이를 찾으며 울부짖는 모습을 보고 가슴이 미어질듯해서 울다가 왼쪽렌즈가 눈 안에서 돌아가버리는 불상사가 있었지만, 아주 조용하고 꽤 수준있는(?) 관객들과, 정가운데 좋은 좌석, 맘에 드는 사운드시스템 덕분에 정말 몰입하며 볼 수 있었다. 간만에 기분좋게 봤다.

    ** 그녀가 부른 곡들 중에 상당수가 이미 많이 들어본 곡이었다. 세상에나. <후회하지 않아요>도 좋았지만, 빠담빠담, 사랑의 찬가, 장미빛 인생 등등 귀에 익은 곡들이 많아서 놀랐다.

    ** 암튼 올해 내겐 라비앙 로즈가 최고, 아쉽게도 0.5점 차이 정도로 원스가 그 뒤를 잇겠다.
    올해는 이 두 영화를 생각하는 것만으로 꽉찬 느낌이 들 정도(? ㅋㅋㅋ)라 하면 너무 오바스럽지만 그만큼 좋았다 :)







    댓글 14

    • BlogIcon 신어지 2007.12.01 01:15 신고

      영화가 너무 좋으면 정말 별로 말하고 싶지가 않죠. 예전엔 그런 이유로
      한 두 줄 정도만 찍 쓰고 끝내는 경우도 많았는데 요즘은 분량에 대한
      괜한 압박 때문에 주절주절 채워쓰게 되네요.

      • BlogIcon tmrw 2007.12.01 01:40 신고

        그러게요 영화든 뭐든, 뭔가가 너무 좋으면 그렇게 될때가 있는거같아요. 신어지님은 이제는 스타블로거시니 그런 압박도 이해되요. 전 머..무명배우라 내맘대로 ㅋㅋㅋㅋㅋ

    • BlogIcon BB코엔 2007.12.01 01:18 신고

      이 노래와 에디뜨삐아프 란 이름은 몇번 들어본 것 같은데..
      야심한 지금 영상없이 이렇게 노래만 들으니.. 대개 좋네요~

      전 파니핑크는 못봤는데.. 어느 영화에서 들어본 것 같네요. 허긴 유명한 곡이니..

      • BlogIcon tmrw 2007.12.01 01:41 신고

        불어를 모르니 걍 그런가보다 했었는데
        파니핑크보고 조금 좋다가..
        이 영화에선 최고였네요.

    • BlogIcon smirea 2007.12.01 02:38 신고

      그녀의 삶을 모르고 듣던 음악과 알고 난 이후에 듣는 음악은 다르게 들리는 것만 같아요^^

      • BlogIcon tmrw 2007.12.01 11:20 신고

        정말 그렇더라구요. 솔직히 이 노래 안들어본사람은 거의 없을 정도로 유명한 곡인데.
        이게 이렇게 새롭게 들리다니요^^;

    • BlogIcon 박력남 2007.12.01 04:39 신고

      보고 싶은 영환데... 이렇게 미뤄두고 있는 영화가 몇갠지 모르겠습니다. ㅜ_ㅜ

    • BlogIcon 가슴뛰는삶 2007.12.01 11:45 신고

      원래 이 여자 노래 참으로 좋아해요. 그래서 영화 볼려고 일부러 글 안 읽었어요. ㅋㅋ

    • BlogIcon 혜아룜 2007.12.01 13:50 신고

      저도 아무런 감흥이 없이 듣다가 에디뜨 피아프의 삶을 듣고서 노래가 새롭게 들리는 경험을 했었어요. 영화보면 좋을텐데, 요즘은 그렇게 외출하기가 싫으니......

    • BlogIcon GoldSoul 2007.12.01 15:01 신고

      정말 좋았어요. 이 영화- 저도 원스보다 더 좋았던 거 같애요. :)

      • BlogIcon tmrw 2007.12.02 00:17 신고

        네. 사실 저는 원스보고 소름끼치고 눈물은 안났거든요.ㅋㅋㅋ 아 좋아...아련하다..그정도였죠.
        그리고 아무래도 영화만 딱 놓고보자면 배우들의 연기나 그런걸로 봐서
        라비앙로즈가 조금 그레이드가 높은거같아요. 사실 원스랑 비교하긴 무리는 있지만..
        비슷하게 느끼셨다니 반갑네요.ㅋㅋ

Copyright © 2007-2019 tmrw.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