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어떤 나라 (A State Of Mind, 2004)
    예전 포스팅/movie + drama 2008.09.11 21:5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떤 나라 (A State Of Mind, 2004)

     집단체조를 하는 북한의 11살, 14살 여자아이를 중심으로 북한 중산층 가정의 생활을 보여준다. 개인적으로는 <푸른 눈의 평양시민> 에 비해 조금 지루했다. <푸른 눈의 평양 시민>이 그때 나에겐 꽤나 놀라운 내용의 영화였기에 그게 더 인상에 남는 것 같다. 게다가 얼마 전에 NGC의 <북한을 가다>를 본 탓인지 예전보단 그 신기함이 덜한것 같다.
      북한을 보는 눈은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NGC에서의 북한은 공포스런 나라 그 자체로 묘사되었고, <어떤 나라>에서의 북한은 조금은 인간적인 면이 더 많이 보였다. 말끝마다 수령님 장군님 어쩌고 하는건 똑같지만 <어떤 나라>에서는 귀엽게 생긴 두 여자아이와 그 가족들의 일상생활이 부각된 탓인지, 아니면 하도 그 소리를 들어서인지, 조금 덜 거북하게 느껴졌다.
     그리고 자막이 나오질 않던데, 사실 말 알아듣기가 너무 힘들었다. 내가 평소 좀 심한 사오정인 탓도 없진 않겠지만 암튼 말을 잘 못알아듣겠다. 차라리 영어 나레이션 부분이 자막이 있어서 더 나았다. 사실 지루하다고 느낀데에는 아마 못알아들은 탓도 있을 것 같다. -.-;;







      

    댓글 4

    • BlogIcon 신어지 2008.09.11 23:34 신고

      저하고 반대로 보셨네요. 저는 <어떤 나라>를 먼저 보고 <푸른 눈의 평양 시민>을 봤는데
      먼저 본 작품이 훨씬 신선했었죠. 다니엘 고든이 <푸른 눈의 평양 시민> 다음 작품은 평양 밖에서
      찍겠다고 했다는데 그건 아무래도 잘 안되고 있을 것 같아요.

      • BlogIcon tmrw 2008.09.12 00:25 신고

        네. 저도 만약 그때 <어떤 나라>를 먼저 봤더라면 이것도 참 재밌게 봤을거예요.
        평양 밖이라면 북한의 다른 도시 말씀인가요.
        많이 힘들 것 같은데...평양이 그나마 선전용 도시니까
        이런 영화도 찍을 수 있는거 같은데요.

    • BlogIcon 라면한그릇 2008.09.12 10:23 신고

      이 영화는 북한의 협조와 검열하에 찍었겠죠? 그래도 내용은 잘 모르지만 저렇게 외국감독에게 찍게 했다는게 의외인데요~ 베이징올림픽때 중국의 체조소녀가 있는데 미국에서 계속 폅하했었죠. 기계라는둥 나이 위조라는등...실제로 그 부모의 인터뷰를 보면 너무 가난해서 먹고 샆게 하려고 체조학교인가에 넣었다고 하더라구요...머 결과적으로 성공투자인셈이지만 ㅎㅎ

      • BlogIcon tmrw 2008.09.14 19:27 신고

        북한에서 단체체조는 올림픽 성격이랑은 달라요. 경제적인 혜택은 잘해야 뭐 TV한대 받는거고. 단체체조를 하면서 김정일 장군님을 느끼고 김정일 장군님이 봐주시길 바라고. 그러면서 협동심이 길러지죠. 이 소녀들은 단체체조 일원인 그 자체를 엄청 행복하게 받아들여요.

        북한 협조와 검열이 없는건 상상 못하는 일이죠.
        뭘찍든..ㅋ

Copyright © 2007-2019 tmrw. All Rights Reserved.